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한반도광물자원개발 DMR융합연구단

Development of Mineral Resources

한반도광물자원개발 DMR 융합연구단 : 자원빈국에서 자원기술강국으로 DMR융합연구단이 선선도합니다.

Research Areas

언론보도


언론보도 상세보기
[중앙일보] 중국의 무역전쟁 전략카드 희토류가 뭐길래?
DMR융합연구단 2019-05-23
 희토류가 미·중 무역전쟁의 새 도화선으로 떠올랐다. 지난해 기준 전 세계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이 대미 수출중단 카드를 고려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그런데 희토류는 중국뿐 아니라 북한의 전략 자원으로도 꼽힌다. 정확한 매장량은 베일에 가려 있지만, 북한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글로벌 생산량 연30% 급증…북한 매장량은?
 미 지질조사국(USGS)이 올 2월 발표한 최신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희토류 글로벌 생산량은 17만t이다. 전년도(13만2000t)에 비해 30% 가까이 늘었다. 1위 생산국은 단연 중국이다. 12만t으로 전체 생산량의 70.6%를 차지한다. 호주(2만t), 미국(1만5000t), 미얀마(5000t), 러시아(2600t) 등이 뒤를 잇는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현재까지 파악된 매장량 역시 중국이 가장 많다. 4400만t으로 전체(1억2000만t)의 3분의 1 이상을 보유 중이다. 중국 경제개방을 이끈 덩샤오핑 전 주석이 1992년 연설에서 “중동에 석유가 있다면 중국엔 희토류가 있다”고 말한 일화는 유명하다. 공동 2위는 각각 중국의 절반 수준 매장량(2200만t)을 보유한 브라질과 베트남이다. 러시아(1200만t), 인도(690만t), 호주(340만t)에도 희토류가 많이 있는 것으로 USGS는 파악했다.
 
 북한의 희토류 매장 규모는 글로벌 공식 집계에 잡히지 않는다. 우라늄과 마찬가지로 북한 정부가 매장량을 국제사회에 제대로 발표한 적이 없어서다. 전문가들의 추정치는 다소 큰 편차를 두고 엇갈린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2000만~ 4800만t가량이 북한에 매장돼있다고 발표했다. 최대치가 맞는다면 북한은 중국을 제치고 세계 1위 희토류 보유국이다. 최소치 역시 세계 4위로 작지 않은 규모다.
 
미확인 매장량 곳곳에…경제성 여부가 관건
 일각에서는 북한 희토류 매장량이 현 글로벌 수준을 10배 이상 훌쩍 뛰어넘는다는 주장도 있다. 한반도 광물자원개발(DMR) 융합연구단은 2016년 6월 북한 함경남도, 평안북도, 황해도 일대에 희토류가 20억t가량 매장돼 있다고 발표했다. 무려 USGS가 발표한 글로벌 매장량 총합(1억2000만)의 16배가 넘는 양이다.
 

[출처: 중앙일보] 中 무역전쟁 신무기 '희토류'···매장량은 북한이 세계 1위?

기사원문 : https://news.joins.com/article/23476628